본문 바로가기

최재웅

[Open Run] News - 한 번은 꼭 만나야 할 대한민국 대표 뮤지컬 <그날들>, 26일 프레스콜 진행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 이 부산과 대전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데 이어 26일, 서울의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프레스콜을 진행했다. 프레스콜에는 정학 역의 최재웅, 이필모, 무영 역의 오종혁, 온주완, 남우현, 윤지성, 그녀 역의 제이민, 최서연을 비롯한 배우들이 모여 장면 시연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청와대 경호실을 배경으로, 20년이라는 시간을 두고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사라진 ‘그 날’을 쫓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그린 뮤지컬 은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고(故) 김광석이 불렀던 노래 20여곡으로 만들어진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뮤지컬 은 2019년 2월 22일(금)부터 5월 6일(월)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만날 수 있다. 관련글보기2019/01/07 - [News/Musical & ..
[Open Run] News - 연극 <아트>, 엄기준, 최재웅, 김재범, 박은석 등 출연 확정 최고 객석 점유율 103%, 누적 관객 수 20만명을 기록하며 대학로 일대에 ‘아트 광풍’을 일으켰던 연극 가 오는 9월 7일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에서 새롭게 개막한다. 개막을 앞두고 엄기준, 최재웅, 김재범, 박은석 등 캐스팅을 공개했다. 연극 는 15년 간 지속되어 온 세 남자의 우정이 허영과 오만에 의해 얼마나 쉽게 무너지는지 일상의 대화를 통해 표현하는 작품으로, 인간의 이기심, 질투, 소심한 모습들까지 거침없이 드러내는 블랙 코미디이다. 프랑스 극작가 야스미나 레자의 연극 아트는 현재까지 15개 언어로 번역되어 35개 나라에서 공연됐고, 몰리에르 어워드 베스트 작품상, 이브닝 스탠다드상, 토니 어워드 베스트 연극상, 로렌스 올리비에 뉴 코미디 상, 뉴욕 드라마 비평가 협회 베스트 상 등을 수상..
[Op+n photo] 가장 아름다운 해답, 뮤지컬 <용의자 X의 헌신> ③ 원작 은 미스터리 소설임에도 불구하고 그 기저에는 휴머니즘이 짙게 깔려있다. '살인자가 누구인가' 라는 물음보다 '왜' 라는 의구심으로 출발하는 이 작품은 오직 사랑하는 여자 야스코를 위한 이시가미의 헌신적인 희생, 그리고 천재 이시가미를 향한 친구 유카와의 안타까움이 더해져 보는 이의 가슴을 울린다. 뮤지컬 은 이러한 원작의 힘과 뮤지컬이라는 장르가 가진 극적 요소가 융합되었다. 두 주인공이 자신의 내면을 완벽하게 숨긴 채 이야기를 끌고 가며 처음부터 끝까지 이들의 태도는 평온하다. 그러나 그들의 머릿속에선 재빠르게 수식이 그려지고 내면에선 의구심과 긴장감이 소용돌이 쳐 관객들을 전율하게 만든다. [Op+n photo] 란?오픈런이 미처 공개하지 못했던 공연 사진들을 소개하는 페이지입니다. 뮤지컬 프레..
[Op+n photo] 가장 아름다운 해답, 뮤지컬 <용의자 X의 헌신> ② 원작 은 미스터리 소설임에도 불구하고 그 기저에는 휴머니즘이 짙게 깔려있다. '살인자가 누구인가' 라는 물음보다 '왜' 라는 의구심으로 출발하는 이 작품은 오직 사랑하는 여자 야스코를 위한 이시가미의 헌신적인 희생, 그리고 천재 이시가미를 향한 친구 유카와의 안타까움이 더해져 보는 이의 가슴을 울린다. 뮤지컬 은 이러한 원작의 힘과 뮤지컬이라는 장르가 가진 극적 요소가 융합되었다. 두 주인공이 자신의 내면을 완벽하게 숨긴 채 이야기를 끌고 가며 처음부터 끝까지 이들의 태도는 평온하다. 그러나 그들의 머릿속에선 재빠르게 수식이 그려지고 내면에선 의구심과 긴장감이 소용돌이 쳐 관객들을 전율하게 만든다. [Op+n photo] 란?오픈런이 미처 공개하지 못했던 공연 사진들을 소개하는 페이지입니다. 뮤지컬 프레..
[Op+n photo] 가장 아름다운 해답, 뮤지컬 <용의자 X의 헌신> ① 원작 은 미스터리 소설임에도 불구하고 그 기저에는 휴머니즘이 짙게 깔려있다. '살인자가 누구인가' 라는 물음보다 '왜' 라는 의구심으로 출발하는 이 작품은 오직 사랑하는 여자 야스코를 위한 이시가미의 헌신적인 희생, 그리고 천재 이시가미를 향한 친구 유카와의 안타까움이 더해져 보는 이의 가슴을 울린다. 뮤지컬 은 이러한 원작의 힘과 뮤지컬이라는 장르가 가진 극적 요소가 융합되었다. 두 주인공이 자신의 내면을 완벽하게 숨긴 채 이야기를 끌고 가며 처음부터 끝까지 이들의 태도는 평온하다. 그러나 그들의 머릿속에선 재빠르게 수식이 그려지고 내면에선 의구심과 긴장감이 소용돌이 쳐 관객들을 전율하게 만든다. [Op+n photo] 란?오픈런이 미처 공개하지 못했던 공연 사진들을 소개하는 페이지입니다. 뮤지컬 프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