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풍래

[Open Run] Photo - 뮤지컬 <블랙슈트> 프레스콜 ① 지난 8일,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뮤지컬 의 프레스콜이 개최됐다. 프레스콜에는 김명훈 연출을 비롯, 작곡가 황지혜, 음악감독 이경화, 최광열 역의 이승현, 유성재, 왕시명, 차민혁 역의 조풍래, 양지원, 이승헌, 김한수 역의 김순택, 박규원, 최민우, 멀티 역의 김상협, 김종년, 최문석 배우가 함께했다. 프레스콜은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에 이어 기자 간담회와 포토타임 등으로 구성됐다. 뮤지컬 는 올해 처음 관객들을 만나는 창작 뮤지컬로, 대한민국 대표 변호사 최광열과 모두가 평등한 정의 실현을 목표로 삼는 검사 차민혁, 정의 구현을 꿈꾸는 변호사 김한수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작품은 속도감 넘치는 전개와 계속해서 펼쳐지는 예측불가의 스토리라인으로 관객의 흥미를 끌고 있으며, 직설적인 화법을 통해 법정 드라마라..
[Open Run] Photo - 뮤지컬 <블랙슈트> 프레스콜 ② 지난 8일,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뮤지컬 의 프레스콜이 개최됐다. 프레스콜에는 김명훈 연출을 비롯, 작곡가 황지혜, 음악감독 이경화, 최광열 역의 이승현, 유성재, 왕시명, 차민혁 역의 조풍래, 양지원, 이승헌, 김한수 역의 김순택, 박규원, 최민우, 멀티 역의 김상협, 김종년, 최문석 배우가 함께했다. 프레스콜은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에 이어 기자 간담회와 포토타임 등으로 구성됐다. 뮤지컬 는 올해 처음 관객들을 만나는 창작 뮤지컬로, 대한민국 대표 변호사 최광열과 모두가 평등한 정의 실현을 목표로 삼는 검사 차민혁, 정의 구현을 꿈꾸는 변호사 김한수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작품은 속도감 넘치는 전개와 계속해서 펼쳐지는 예측불가의 스토리라인으로 관객의 흥미를 끌고 있으며, 직설적인 화법을 통해 법정 드라마라..
[Open Run] News - 뮤지컬 <블랙슈트>, 지난 8일 프레스콜 개최…진정한 정의란 무엇인가? 지난 8일,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뮤지컬 의 프레스콜이 개최됐다. 프레스콜에는 김명훈 연출을 비롯, 작곡가 황지혜, 음악감독 이경화, 최광열 역의 이승현, 유성재, 왕시명, 차민혁 역의 조풍래, 양지원, 이승헌, 김한수 역의 김순택, 박규원, 최민우, 멀티 역의 김상협, 김종년, 최문석 배우가 함께했다. 프레스콜은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에 이어 기자 간담회와 포토타임 등으로 구성됐다. 뮤지컬 는 올해 처음 관객들을 만나는 창작 뮤지컬로, 대한민국 대표 변호사 최광열과 모두가 평등한 정의 실현을 목표로 삼는 검사 차민혁, 정의 구현을 꿈꾸는 변호사 김한수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작품은 속도감 넘치는 전개와 계속해서 펼쳐지는 예측불가의 스토리라인으로 관객의 흥미를 끌고 있으며, 직설적인 화법을 통해 법정 드라마라..
[Open Run] News - 뮤지컬 <미아 파밀리아>, 8월 중 전 배우 참여한 OST 발매…6CD 구성 다이나믹하고 중독성 강한 음악과 콘서트 장을 방불케하는 관객들의 열정적인 커튼콜 ‘떼창’으로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뮤지컬 의 OST가 오는 8월 중 발매된다. 6CD, 총 75트랙으로 구성된 OST는 리차드 역의 이승현, 김도빈, 권용국, 오스카 역의 유성재, 조풍래, 안창용, 스티비 역의 허규, 박영수, 박규원 등 전 배우가 참여해 현재 녹음을 마쳤다. 뮤지컬 는 1930년대 뉴욕의 바 ‘아폴로니아’를 배경으로 마지막 공연을 앞둔 두 명의 보드빌 배우와 그들의 앞에 나타난 한 명의 마피아, 서로 다른 세상에서 살아온 세 남자의 좌충우돌을 그린다. 남다른 호흡을 자랑하는 배우들이 보여주는 감동과 웃음으로 연일 매진을 이어가고 있는 뮤지컬 는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OST를 발매한다고 밝혔다. 9..
[Open Run] News - 다시 돌아온 실제와 무대를 오가는 세 친구의 이야기, 뮤지컬 <미아 파밀리아> 프레스콜 개최 오늘 4일,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에서 뮤지컬 의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프레스콜에는 리차드 역의 이승현, 김도빈, 권용국, 오스카 역의 유성재, 조풍래, 안창용, 스티비 역의 허규, 박영수, 박규원 등 전 출연진과 장우성 연출이 함께 했으며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 질의응답, 포토타임 순으로 구성됐다. 5년 만에 다시 돌아온 뮤지컬 는, 2013년 초연 당시 두 개의 극중극이 번갈아 배치되는 신선한 형식과 중독성 강한 음악으로 많은 마니아층의 사랑을 받았으며, 이번 재연 역시 지난 5월 28일 개막과 동시에 많은 관객의 관심을 받고 있다. 1930년대 뉴욕의 바 ‘아폴로니아’의 마지막 공연을 앞둔 두 명의 보드빌 배우와 그들의 앞에 나타난 한 명의 마피아, 서로 다른 세상에서 살아온 세 남자의 좌충우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