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젠틀맨스 가이드

[Open Run] Photo -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프레스콜 ② 뮤지컬 (이하 ‘젠틀맨스 가이드’)은 1900년대 초반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가난하게 살아온 '몬티 나바로'가 어느 날 자신이 고귀한 다이스퀴스 가문의 여덟 번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뒤, 다이스퀴스 가문의 백작이 되기 위해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한 명씩 제거하는 과정을 다룬 뮤지컬 코미디로 2014년 토니 어워드, 드라마 데스크 어워드, 외부비평가협회상, 드라마 리그 어워드 등 브로드웨이의 4대 뮤지컬 어워즈에서 최우수 뮤지컬로 선정되어 이른바 뮤지컬계의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뮤지컬 장면시연 사진 모음 관련글보기2018/11/01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m] News - 뮤지컬 코미디 캐릭터 포스터 공개2018/11/08 - [News/Mu..
[Open Run] Photo -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프레스콜 ① 뮤지컬 (이하 ‘젠틀맨스 가이드’)은 1900년대 초반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가난하게 살아온 '몬티 나바로'가 어느 날 자신이 고귀한 다이스퀴스 가문의 여덟 번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뒤, 다이스퀴스 가문의 백작이 되기 위해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한 명씩 제거하는 과정을 다룬 뮤지컬 코미디로 2014년 토니 어워드, 드라마 데스크 어워드, 외부비평가협회상, 드라마 리그 어워드 등 브로드웨이의 4대 뮤지컬 어워즈에서 최우수 뮤지컬로 선정되어 이른바 뮤지컬계의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뮤지컬 장면시연 사진 모음 관련글보기 2018/11/01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m] News - 뮤지컬 코미디 캐릭터 포스터 공개2018/11/08 - [News/M..
[Open Run] News - 예측할 수 없는 유쾌함, 뮤지컬 코미디 <젠틀맨스 가이드> 오늘 13일 프레스콜 개최 독창성과 신선함으로 브로드웨이를 평정한 새로운 뮤지컬 코미디 (이하 ‘젠틀맨스 가이드’)의 프레스콜이 오늘 13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에서 열렸다. 이 날 현장에는 몬티 나바로 역의 김동완, 유연석, 서경수, 다이스퀴스 역의 오만석, 한지상, 이규형, 시벨라 홀워드 역의 임소하(임혜영), 피비 다이스퀴스 역의 김아선, 미스 슁글 역의 김현진 등이 참석하여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 및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뮤지컬 는 1900년대 초반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가난하게 살아온 '몬티 나바로'가 어느 날 자신이 고귀한 다이스퀴스 가문의 여덟 번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뒤, 다이스퀴스 가문의 백작이 되기 위해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한 명씩 제거하는 과정을 다룬 뮤지컬 코미디로 2014년 토니 어워..
[Open Run] News - 뮤지컬 코미디 <젠틀맨스 가이드>, 배우들의 연기 변신이 기대되는 연습현장 전격 공개 뮤지컬 제작사 쇼노트가 선보이는 뮤지컬 코미디 이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오는 9일(금) 개막을 앞두고, 공개된 연습 현장 사진은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한 배우들의 모습을 담고 있다. 특히, 진지한 눈빛으로 연기하는 ‘몬티 나바로’ 역의 김동완, 유연석, 서경수와 다소 과장된 표정과 몸짓으로 ‘다이스퀴스’ 가문의 1인 9역을 연기하는 오만석, 한지상, 이규형의 대비되는 모습은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끌어올린다. 뮤지컬 는 1900년대 초반,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가난하게 살아온 ‘몬티 나바로’가 어느 날 자신이 고귀한 다이스퀴스 가문의 여덟 번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다이스퀴스 가문의 백작이 되기 위해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한 명씩 “제거하는” 과정을 다룬 뮤지컬 코미디이다. 탄탄한..
[Open Run] News - 뮤지컬 코미디 <젠틀맨스 가이드> 캐릭터 사진 공개, 완벽한 싱크로율로 기대감 높여 공연제작사 ㈜쇼노트가 선보이는 뮤지컬 코미디 이 오는 11월 9일 개막을 앞두고 캐릭터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의 캐릭터 사진은 메인 포스터의 주컬러인 오렌지 컬러를 배경으로 액자 형식으로 제작됐다. 액자 속에서 튀어나온 배우들은 입체감이 느껴지며, 각 캐릭터의 성격을 짐작케 하는 다양한 포즈와 표정은 큰 웃음을 선사한다. 1900년대 초반, 영국 런던의 귀족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작품의 배경을 반영한 화려한 의상도 눈길을 끈다. 또한, 작품 속에서 등장하는 재기 발랄한 소품들을 활용해 극적인 재미를 배가했다. 제작사인 쇼노트 관계자는 “뮤지컬 작품 속 캐릭터들은 모두 뚜렷한 개성을 가지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사진은 최대한 그 개성들이 잘 표현되도록 신경을 많이 썼다. 또한, 국내 초연작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