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정복

[Open Run] Photo - 연극 <레드> 프레스콜 ② 연극 의 프레스콜이 지난 10일 예술의 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개최됐다. 연극 는 색면추상의 대가로 알려진 화가 ‘마크 로스코’와 그의 조수 ‘켄’과의 대화로 구성된 2인극으로, 추상표현주의에서 신사실주의로 변화하는 과도기에서 나타나는 세대 갈등을 그리고 있다. 연극 의 프레스콜에는 전배우가 참여하였으며, 전막시연 및 질의응답, 포토타임 순으로 진행됐다. 연극 장면시연 사진 모음 관련글보기2018/11/09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n] News - 예술을 넘어 인생을 논하는 연극 캐스팅 공개... 강신일·정보석·김도빈·박정복 참여2019/01/16 - [Photo & Video/Press call] - [Open Run] Photo - 연극 프레스콜 ① [ⓒ 오픈런..
[Open Run] Photo - 연극 <레드> 프레스콜 ① 연극 의 프레스콜이 지난 10일 예술의 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개최됐다. 연극 는 색면추상의 대가로 알려진 화가 ‘마크 로스코’와 그의 조수 ‘켄’과의 대화로 구성된 2인극으로, 추상표현주의에서 신사실주의로 변화하는 과도기에서 나타나는 세대 갈등을 그리고 있다. 연극 의 프레스콜에는 전배우가 참여하였으며, 전막시연 및 질의응답, 포토타임 순으로 진행됐다. 연극 장면시연 사진 모음 관련글보기2018/11/09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n] News - 예술을 넘어 인생을 논하는 연극 캐스팅 공개... 강신일·정보석·김도빈·박정복 참여2019/01/16 - [Photo & Video/Press call] - [Open Run] Photo - 연극 프레스콜 ② [ⓒ 오픈런..
[Open Run] News - 예술을 넘어 인생을 논하는 연극 <레드> 캐스팅 공개... 강신일·정보석·김도빈·박정복 참여 관객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으며 지난 시즌, 평균 객석점유율 92%를 기록한 연극 가 돌아온다. 연극 는 추상표현주의 시대의 절정을 보여준 화가 마크 로스코(Mark Rothko)와 가상인물인 조수 켄(Ken)의 대화로 구성된 2인극으로 씨그램 빌딩 벽화에 얽힌 마크 로스코의 실화를 바탕으로 드라마틱하게 재구성한 작품이다. 아버지와 아들, 두 세대를 대변하는 로스코와 켄은 예술이라는 이름 하에 뜨거운 논쟁을 펼치지만 그 속에는 새로운 것에 정복 당하는 순환, 세대 간의 이해와 화합 등 우리의 인생을 이야기 하고 있다. 이 작품이 전하는 삶의 본질에 관한 메시지는 관객들에게 카타르시스는 물론 자아 성찰의 시간을 제공한다. 2019년 연극 의 ‘마크 로스코’ 역에는 ‘마크 로스코는 곧, 강신일’이라는 수식어를..
[Open Run] News - 연극 <아트>, 엄기준, 최재웅, 김재범, 박은석 등 출연 확정 최고 객석 점유율 103%, 누적 관객 수 20만명을 기록하며 대학로 일대에 ‘아트 광풍’을 일으켰던 연극 가 오는 9월 7일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에서 새롭게 개막한다. 개막을 앞두고 엄기준, 최재웅, 김재범, 박은석 등 캐스팅을 공개했다. 연극 는 15년 간 지속되어 온 세 남자의 우정이 허영과 오만에 의해 얼마나 쉽게 무너지는지 일상의 대화를 통해 표현하는 작품으로, 인간의 이기심, 질투, 소심한 모습들까지 거침없이 드러내는 블랙 코미디이다. 프랑스 극작가 야스미나 레자의 연극 아트는 현재까지 15개 언어로 번역되어 35개 나라에서 공연됐고, 몰리에르 어워드 베스트 작품상, 이브닝 스탠다드상, 토니 어워드 베스트 연극상, 로렌스 올리비에 뉴 코미디 상, 뉴욕 드라마 비평가 협회 베스트 상 등을 수상..
[Open Run] Photo - 연극 <돌아서서 떠나라> 프레스콜 24일 2시, 대학로 콘텐츠 그라운드에서 연극 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 날 프레스콜은 김주헌, 김찬호, 박정복, 이진희, 신다은, 전성민이 참여하여 하이라이트 시연과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이만희 작가의 대표작으로 손꼽히는 는 이룰 수 없는 사랑의 아픔을 그린 2인극으로, 이별을 앞두고 있는 두 인물의 대사들이 노래처럼 아름답게 표현된 작품이다. 살인을 저지르고 자수를 앞두고 있는 ‘공상두’가 마지막으로 사랑하는 연인 ‘채희주’를 만나러 가서 벌어지는 하룻밤 이야기를 다룬다. 사랑의 아픔과 이별의 슬픔까지 자연스레 받아들이는 인물들의 이야기 속에서 인간의 근본을 조명하는 깊이 있는 작품이다. 연극 장면 시연 사진 모음 관련글보기2018/07/24 - [Photo & Video/Press cal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