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필석

[Open Run] Photo - 뮤지컬 <아랑가> 프레스콜 ④ 지난 12일, 대학로 TOM 1관에서 뮤지컬 의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이 날 현장에는 개로 역의 강필석, 박한근, 박유덕, 아랑 역의 최연우, 박란주, 도미 역의 안재영, 김지철, 도림 역의 이정열, 김태한, 윤석원, 사한 역의 임규형, 유동훈, 도창 역의 박인혜, 정지혜, 그리고 이대웅 연출을 비롯한 창작진이 참석하여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 및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뮤지컬 장면시연 사진 모음 관련글보기2019/02/12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n] News - 뮤지컬과 창극의 경계를 허물다, 뮤지컬 오늘 12일 프레스콜 개최2019/02/13 - [Photo & Video/Press call] - [Open Run] Photo - 뮤지컬 프레스콜 ①2019/..
[Open Run] Photo - 뮤지컬 <아랑가> 프레스콜 ③ 지난 12일, 대학로 TOM 1관에서 뮤지컬 의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이 날 현장에는 개로 역의 강필석, 박한근, 박유덕, 아랑 역의 최연우, 박란주, 도미 역의 안재영, 김지철, 도림 역의 이정열, 김태한, 윤석원, 사한 역의 임규형, 유동훈, 도창 역의 박인혜, 정지혜, 그리고 이대웅 연출을 비롯한 창작진이 참석하여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 및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뮤지컬 장면시연 사진 모음 관련글보기2019/02/12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n] News - 뮤지컬과 창극의 경계를 허물다, 뮤지컬 오늘 12일 프레스콜 개최2019/02/13 - [Photo & Video/Press call] - [Open Run] Photo - 뮤지컬 프레스콜 ①2019/..
[Open Run] Photo - 뮤지컬 <아랑가> 프레스콜 ② 지난 12일, 대학로 TOM 1관에서 뮤지컬 의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이 날 현장에는 개로 역의 강필석, 박한근, 박유덕, 아랑 역의 최연우, 박란주, 도미 역의 안재영, 김지철, 도림 역의 이정열, 김태한, 윤석원, 사한 역의 임규형, 유동훈, 도창 역의 박인혜, 정지혜, 그리고 이대웅 연출을 비롯한 창작진이 참석하여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 및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뮤지컬 장면시연 사진 모음 관련글보기2018/12/13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n] News - 뮤지컬 3년 만의 귀환... 강필석·박유덕·박한근 등 출연2019/01/08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n] News - 뮤지컬 개막 전 쇼케이스, 새롭게 단장한..
[Open Run] Photo - 뮤지컬 <아랑가> 프레스콜 ① 지난 12일, 대학로 TOM 1관에서 뮤지컬 의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이 날 현장에는 개로 역의 강필석, 박한근, 박유덕, 아랑 역의 최연우, 박란주, 도미 역의 안재영, 김지철, 도림 역의 이정열, 김태한, 윤석원, 사한 역의 임규형, 유동훈, 도창 역의 박인혜, 정지혜, 그리고 이대웅 연출을 비롯한 창작진이 참석하여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 및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뮤지컬 장면시연 사진 모음 관련글보기 2018/12/13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n] News - 뮤지컬 3년 만의 귀환... 강필석·박유덕·박한근 등 출연2019/01/08 - [News/Musical & theater] - [Open Run] News - 뮤지컬 개막 전 쇼케이스, 새롭게 단장..
[Open Run] Photo - 깊어진 감성과 여운, 뮤지컬 <번지점프를 하다> 지난 20일, 뮤지컬 의 프레스콜이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개최됐다. 이 날 프레스콜에는 인우 역의 강필석, 이지훈, 태희 역의 김지현, 임강희, 현빈 역의 최우혁, 이휘종, 혜주 역의 이지민 등 주조연 배우들이 참석하여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 및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뮤지컬 는 기존의 감성적인 스토리텔링을 토대로 시대적으로 변화된 대중성과 다양성을 고려해 관객들이 즐거운 마음으로 작품을 관람할 수 있도록 추가 대본 수정 작업을 진행하여 감동과 진한 여운을 배가시켰다. 이번 공연은 2013년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이루어진 재연 이후 5년 만의 재공연인 만큼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삼연을 준비하며 초·재연에서 유지하고 싶었던 부분과 새롭게 바뀐 부분이 있다면 무엇인지. 연출 김민정 : 굉장히 큰 책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