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 & Video/Press call

[Open Run] Photo - 세기의 재판, 연극 <네버 더 시너> 지난 7일 연극 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 날 프레스콜에는 조상웅, 이형훈, 강승호, 박은석, 이율, 정욱진을 비롯한 전 출연진이 참석하여 열연을 펼쳤다. 연극 는 존 로건의 첫 번째 집필 연극으로, 작품성과 흥해성을 동시에 인정 받은 작품이다. 연극 는 4월 15일까지 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뮤지컬 쓰릴미와 똑같은 스토리로 만들어진 작품인데 어떤 다른 점을 보여주고 싶은 건지. 변정주 : 쓰릴미는 내가 연출한 작품이 아니고, 잘 모르는 작품이다. 그냥 네버 더 시너라는 작품이 쓰릴미와 관계없이 현재 우리 사회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 말하는게 좋을 것 같고. 나는 평소 사형제도에 대한 생각이 반대에 있는 사람이었는데 처음 대본을 받고 중반까지 읽었을 땐 내가 이 작품을 할 수 ..
[Open Run] Photo - 연극 <네버 더 시너> 프레스콜 지난 7일 연극 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 날 프레스콜에는 조상웅, 이형훈, 강승호, 박은석, 이율, 정욱진을 비롯한 전 출연진이 참석하여 열연을 펼쳤다. 연극 는 존 로건의 첫 번째 집필 연극으로, 작품성과 흥해성을 동시에 인정 받은 작품이다. 연극 는 4월 15일까지 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극 장면 시연 사진 모음 관련글보기 2018/02/17 - [Photo & Video/Press call] - 세기의 재판, 연극 [ⓒ 오픈런 http://openru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픈런 openrunplay@gmail.com
[Open Run] Photo - 사랑, 행복, 죽음. <안나 카레니나>가 던지는 물음표 지난 12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 날 프레스콜에는 정선아, 이지훈, 민우혁, 서범석, 최수형, 기세중, 이지혜, 강지혜 등의 배우들이 참석했다. 러시아 뮤지컬을 한국에서 초연하는 것에 대해서 한국 정서와 차이가 있을 것 같은데 러시아 정서와 한국 정서의 차이를 줄이기 위해서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Alina Chevik : 여기에 와서 한국 동료들, 배우들이랑 얘기를 많이 나눴는데 큰 차이는 없다고 생각한다. 얘기를 나누다 보면 한국 정서에도 비슷한 부분이 많았다. 굳이 차이점이라고 말하자면, 아마 제작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우리는 이렇게 제작하고 이 나라에서는 저렇게 제작하고. 러시아에도 드라마 학교가 있는데 아마 그 학교들 간에 차이가 있다 보니까 그 제작에..
[Open Run] Photo -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 프레스콜 뮤지컬 의 프레스콜이 개최됐다. 지난 12일 예술의 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의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이날 프레스콜에는 안나 카레니나 역의 정선아, 브론스키 역의 이지훈, 민우혁, 카레닌 역의 서범석, 레빈 역의 최수형, 기세중, 키티 역의 이지혜, 강지혜, 스티바 역의 지혜근, 이창용, MC역의 박유겸 등의 출연진이 함께해 '프롤로그', '눈보라', '다리를 모두 태워버렸네' 등 12개의 주요 장면을 시연했다. 뮤지컬 장면시연 사진 모음 프롤로그(Prologue) 스케이트장(The Skating Rink) 눈보라(Snowstorm) 왜냐고(Why?) 당신 내 곁에 없다면(If You Are Not With Me) 경마(The Race) 자유와 행복(Freedom and Happiness) 키티와 레빈의 고..
[Open Run] Photo - 1564년생 동갑내기 갈릴레오 갈릴레이와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만남, 뮤지컬 <최후진술> 뮤지컬 의 프레스콜이 개최됐다. 지난 12월 22일 충무아트센터 소극장 블루에서 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날 프레스콜에는 연출 김운기, 작/작사 이희준, 작곡 박정아, 안무 류정아와 배우 이승현, 박규원, 유성재, 양지원 등이 참석했다. 프레스콜은 장면 시연 및 질의응답, 포토타임의 순으로 진행됐다. 질의응답 최후진술 첫 공연 전날 잠들기 전 무슨 생각을 했는지, 혹은 어떤 기분이었는지 이승현: 다른 생각은 하지 않고 가사와 대사를 머릿속으로 생각하며, 런스루를 하는 연습을 했다. 유성재: 3년만의 복귀여서 무대에서 다시 잘 할수 있을까, 하는 걱정을 많이 했다. 한편으로는 정말 서고 싶었던 곳이 무대여서 무대에 오르기 전의 긴장감을 다시 느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너무 행복했다. 박규원: 공연 전날 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