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Musical & theater

[Open Run]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2년만의 귀환... 압도적 캐스팅 공개 한국 창작 뮤지컬의 신화, 뮤지컬 의 압도적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됐다. 뮤지컬 은 1818년 출간된 ‘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을 재고케 하는 창작 뮤지컬이다. 2014년 초연 당시 제 8회 더 뮤지컬 어워즈 ‘올해의 뮤지컬’과 ‘올해의 창작 뮤지컬’에 선정되며 한국 창작 뮤지컬의 저력을 과시한 뮤지컬 은 2016년 재연 시 누적 관객 24만명, 98%의 경이적인 객석 점유율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관객의 요청으로 3주간 공연을 연장하며 한국 뮤지컬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수작이라는 평을 받았다. 또한, 대극장 창작 뮤지컬로는 최초로 일본의 대형 제작사 ‘토호 프로덕션’과 라이선스를 체결한 뮤지컬 은 2017년..
[Open Run] 신선한 창작 뮤지컬 <언더그라운드>, 프레스콜 진행… 지난 23일 개막 창작 뮤지컬 가 23일 개막에 이어 오늘 30일, 프레스콜을 진행했다. 프레스콜에는 춘 역의 곽나윤, 최예근, 스위트 프링글스 역의 고유진, 김도하, 왕씨·사일런스 역의 조휘, 왕시명, 할망·메이컵 역의 혁주, 구옥분, 멀티 역의 김늘메, 임도혁, 김나윤, 윤지영, 무대감독 역의 김유남 등 전 출연진이 참석해 하이라이트 장면을 시연했다. 장면 시연 이후에는 박단추 연출, 엄소라 음악감독과 전 출연진이 함께하는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다.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독특한 소재와 전개방식을 가진 창작 뮤지컬 에 대한 설명과 에피소드들이 유쾌하게 소개됐다. 뮤지컬 는 빙하기가 찾아온 가까운 미래의 지구, 유일하게 생존한 마지막 인류의 지하도시 '언더그라운드'에서의 권력과 생존, 그리고 희망을 이야기한다. '서사극'..
[Open Run] 뮤지컬 <번지점프를 하다> 캐스팅 공개… 강필석, 이지훈, 임강희, 김지현 등 출연 무엇으로도 잊혀지지 않는 사랑의 기억속으로 뛰어드는 두 남녀의 사랑이야기, 뮤지컬 가 오는 6월 12일부터 8월 26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된다. 2001년 이병헌, 姑이은주 주연의 동명 영화(김대승 감독)를 원작으로 한 뮤지컬 는 5년여에 걸친 기획, 창작 기간을 거치며 최고의 웰-메이드 뮤지컬로 재탄생했다. 2012년에 열린 제18회 한국뮤지컬대상 음악상, 2013년에는 제7회 더뮤지컬어워즈 작곡작사상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2013년 재연 이후 『더 뮤지컬』에서 조사한 관객들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뮤지컬’ 1위로 여러 번 선정되며, 끊임없는 사랑을 받은 작품이기도 하다. 이번 공연은 올해 개관 40주년을 맞이하는 세종문화회관의 ‘2018-19 세종시즌’ 공연으로 (재)세종문화..
[Open Run] 올해 11주년을 맞은 주크박스 뮤지컬 <젊음의 행진>, 지난 28일 프레스콜 개최 지난 28일 4시,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뮤지컬 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 날 프레스콜에는 오영심 역의 신보라, 김려원, 왕경태 역의 강동호. 김지철, 형부/학주 역의 원종환, 김세중, 담임 역의 정영아, 상남이 역의 전민준, 한선천, 교생 역의 우찬, 최성욱 외 전출연진이 참여하여 약 1시간 가량의 하이라이트 장면을 시연했다. 프레스콜은 장면 시연, 기자간담회, 포토타임의 순으로 진행됐다. 2007년 초연 이후, 많은 관객들에게 사랑받으며 공감대를 형성한 대한민국 대표 주크박스 뮤지컬 은 서른 여섯 살이 된 오영심이 왕년의 하이틴 스타였던 형부와 함께 ‘젊음의 행진’ 콘서트를 준비하던 중 학창시절 친구 왕경태를 우연히 만나 그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면서 벌어지는 해프닝을 유쾌하게 그린다. 이 11년간 ..
[Open Run] 뮤지컬 <용의자 X의 헌신> 캐스팅 공개… 최재웅, 신성록, 송원근, 임혜영 등 출연 5월 개막을 앞둔 뮤지컬 의 캐스팅이 공개됐다. 뮤지컬 의 원작인 동명의 소설은 추리소설의 거장이라 불리는 히가시노 게이고에게 일본에서 가장 권위 있는 문학상인 제134회 나오키 상 수상의 영광을 안겨준 작품이다. 치밀한 미스터리와 탄탄한 구성을 자랑하며 2006년 국내 발간 당시에도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자신이 남몰래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그가 저지른 살인사건을 철저하게 은폐하려는 이시가미 역에는 최재웅, 조성윤이 캐스팅됐다. 사랑은 이론적으로 성립될 수 없는 비논리적임의 상징이라고 믿으며 철저하게 은폐된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려는 유카와 역은 에녹, 신성록, 송원근이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지독하게 어두웠던 과거를 잊고 사랑하는 딸과 새로운 인생을 살아가려는 아스코 역에는 임혜영, 김지유가 함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