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Open Run] News - 박제가 되어버린 천재, 이상의 시로 그려진 뮤지컬 <스모크>, 오늘 3일 프레스콜 개최 오늘 3일, 뮤지컬 의 프레스콜이 DCF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에서 진행됐다. 프레스콜에는 초 역의 김경수, 김재범, 김종구, 임병근, 홍 역의 김소향, 유주혜, 정연, 해 역의 강은일, 박한근, 황찬성이 참석해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프레스콜에 참석한 배우 외에도 뮤지컬 에는 '해' 역의 윤소호가 함께 공연에 오른다. 뮤지컬 는 이상의 연작 시 [오감도 제15호]에서 모티브를 얻어 제작된 창작 뮤지컬로, 2016년 트라이아웃 공연과 지난 해 초연을 거쳐 올해 재연으로 다시 관객들을 찾아왔다. 고통과 현실의 괴로움으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세상을 떠나려는 남자 '초'와 바다를 꿈꾸는 순수한 소년 '해', 이 두 사람에게 납치당한 여자 '홍'. 이 세 사람이 아무도 찾지 않는 폐업한..
[Open Run] Photo - 연극 <킬롤로지> 프레스콜 ③ 지난 2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연극 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 날 프레스콜에는 알란 역의 이석준, 김수현, 폴 역의 김승대, 이율, 데이비 역의 장율, 이주승이 참석하여 전막 시연으로 진행됐다. 는 개인을 둘러싼 거대한 사회 시스템에 대한 날카로운 문제의식과 그것의 사회적 책임을 묻는 작품으로 작년 3월 영국에서 초연되어 시의성 강한 소재와 독특한 형식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속 서로 다른 상처를 가진 세 인물은 한 무대에 등장하지만 각자 독백을 통해 사건과 감정을 쏟아 내어 마치 1인극 같은 3인극이 진행된다. 가끔 발생하는 상대방과 마주하는 잠깐의 순간에 관객은 인물들의 관계와 상황, 사건에 대한 단서를 찾게 된다. 더불어 과거와 현재, 현실과 환상을 넘나들다 하나의 이야기로 귀결되는 이..
[Open Run] Photo - 연극 <킬롤로지> 프레스콜 ② 지난 2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연극 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 날 프레스콜에는 알란 역의 이석준, 김수현, 폴 역의 김승대, 이율, 데이비 역의 장율, 이주승이 참석하여 전막 시연으로 진행됐다. 는 개인을 둘러싼 거대한 사회 시스템에 대한 날카로운 문제의식과 그것의 사회적 책임을 묻는 작품으로 작년 3월 영국에서 초연되어 시의성 강한 소재와 독특한 형식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속 서로 다른 상처를 가진 세 인물은 한 무대에 등장하지만 각자 독백을 통해 사건과 감정을 쏟아 내어 마치 1인극 같은 3인극이 진행된다. 가끔 발생하는 상대방과 마주하는 잠깐의 순간에 관객은 인물들의 관계와 상황, 사건에 대한 단서를 찾게 된다. 더불어 과거와 현재, 현실과 환상을 넘나들다 하나의 이야기로 귀결되는 이..
[Open Run] Photo - 연극 <킬롤로지> 프레스콜 ① 지난 2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연극 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 날 프레스콜에는 알란 역의 이석준, 김수현, 폴 역의 김승대, 이율, 데이비 역의 장율, 이주승이 참석하여 전막 시연으로 진행됐다. 는 개인을 둘러싼 거대한 사회 시스템에 대한 날카로운 문제의식과 그것의 사회적 책임을 묻는 작품으로 작년 3월 영국에서 초연되어 시의성 강한 소재와 독특한 형식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속 서로 다른 상처를 가진 세 인물은 한 무대에 등장하지만 각자 독백을 통해 사건과 감정을 쏟아 내어 마치 1인극 같은 3인극이 진행된다. 가끔 발생하는 상대방과 마주하는 잠깐의 순간에 관객은 인물들의 관계와 상황, 사건에 대한 단서를 찾게 된다. 더불어 과거와 현재, 현실과 환상을 넘나들다 하나의 이야기로 귀결되는 이..
[Open Run] News - 사회를 향한 그들의 독백, 연극 <킬롤로지> 프레스콜 진행 오늘 2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연극 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이 날 프레스콜에는 알란 역의 이석준, 김수현, 폴 역의 김승대, 이율, 데이비 역의 장율, 이주승이 참석하여 전막 시연으로 진행됐다. 는 개인을 둘러싼 거대한 사회 시스템에 대한 날카로운 문제의식과 그것의 사회적 책임을 묻는 작품으로 작년 3월 영국에서 초연되어 시의성 강한 소재와 독특한 형식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속 서로 다른 상처를 가진 세 인물은 한 무대에 등장하지만 각자 독백을 통해 사건과 감정을 쏟아 내어 마치 1인극 같은 3인극이 진행된다. 가끔 발생하는 상대방과 마주하는 잠깐의 순간에 관객은 인물들의 관계와 상황, 사건에 대한 단서를 찾게 된다. 더불어 과거와 현재, 현실과 환상을 넘나들다 하나의 이야기로 귀결되는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