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Musical & theater

[Open Run] News - 창작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 창작진 3인에게 듣는 공연 관람 포인트

뮤지컬 계의 새 바람을 불러일으키겠다며 스웨그 넘치는 무대를 예고한 창작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제작:PL엔터테인먼트, 럭키제인타이틀/프로듀서:송혜선)이 오는 6월 18일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개막한다.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은 ‘2018 우수크리에이터 발굴 지원 사업’ 선정작으로 지난 해 11월 이틀간의 쇼케이스를 통해 관객과 평단의 큰 기대를 모은 바 있다. 올해에는 ‘2019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 창작산실 – 올해의 레퍼토리 뮤지컬 부문’에 선정되어 뜨거운 반응 속에 대망의 초연을 한 달여 앞두고 있다. 


초기 작품을 개발했던 작가와 작곡가, 연출가가 본 공연에도 그대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신진 크리에이터들을 발굴하는 지원 사업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지만, 공연이 결정되면 기성 창작진을 영입하여 함께 작품을 업그레이드 시키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스웨그에이지:외쳐, 조선!>은 디자인, 기술 스태프를 제외하고는 신진 창작진에게 전적으로 작품을 맡겼다. 제작사 PL엔터테인먼트는 “작품의 본질을 살리기 위함이다. 젊고 독창적인 아이디어, 작품이 가진 고유의 메시지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사람은 이들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들의 반짝이는 창의력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라고 전했다.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의 작가 박찬민, 작곡가 이정연, 연출 우진하는 작품에 대해 기대감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관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이 작품의 관람포인트를 선 공개했다.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의 빼놓을 수 없는 것은 바로 ‘음악과 안무’이다. 우리의 전통적인 시조에 힙합과 랩의 요소가 가미된 음악은 흥겨움을 넘어서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올 것이다. 또한 재미있는 멜로디와 가사는 한번 본 관객도 함께 따라 부를 수 있을 만큼 중독성이 있다. 


가상의 조선이지만, 현재를 살아가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창작진은 살아가며 부당하다고 느끼는 것들, 가슴 속 맺혀있는 답답함을 누군가와 나누지 못하고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무대 위의 인물들의 외침이 위로와 즐거움이 되길 바란다는 말을 전했다. 공연을 관람하는 관객들이 마음을 열고 작품 속 인물과 공감을 이루는 순간, 관객들도 더 큰 즐거움을 느끼게 될 것이다. 

탄탄한 드라마, 그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키는 음악과 안무, 그리고 신예 창작진의 독창성을 무대 위에 그대로 구현해내기 위한 베테랑 스태프들의 참여.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소화해 내는 참신한 라이징 신예들과 극의 무게 감을 더해 줄 실력파 뮤지컬배우들이 완성도를 높이며 작품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밀도 높은 드라마와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모두 소화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배우가 이미 관객들을 전율케 할 준비를 착실히 해나가고 있다. 창작진들이 관객들에게 전하고자 하는 이러한 매력은 최적의 배우들을 통해 완벽하게 무대 위에 표현될 예정이다.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 #관람포인트1_중독성_흥이_폭발하는_음악_안무

제목에서도 느껴지듯 이 작품과 ‘흥’은 떼어놓을 수 없다. 이정연 작곡가는 관객들이 무대 위 배우들과 함께 신나게 즐기는 모습을 상상하며 음악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역동적인 안무 또한 관객들의 흥을 한 껏 돋우는 요소이다. 특히 극의 중반부에 나오는 ‘양반놀음’이라는 넘버는 놓쳐서는 안 될 장면이다. ‘모두가 양반이 되면 세상이 평등해질 수 있다’라는 재미있는 발상으로 시작된 ‘양반놀음’은 백성들을 주목시키고 세상을 주목시켜 그들의 염원을 임금에게까지 전달하고자 골빈당이 만든 놀이이다. 


노래 중 모두가 함께 ‘오에오! 오에오!’라고 외치는 부분은 공연을 한번 본 관객도 쉽게 따라 부를 수 있을 만큼 쉽고 중독성이 강하다. 백성들에게 자유로운 시조를 금지시킨 장본인이라 할 수 있는 홍국에 대항하여 조선시조자랑 본선에 오른 단의 ‘정녕 당연한 일인가’에서는 시조와 랩의 환상적인 조화를 즐길 수 있다. 우리는 왜 이런 부당함을 당연하게 여기고 살아야 하는가! 라고 자신 있게 외치는 단과 골빈당, 그리고 백성들의 환호는 화려한 비트와 어우러져 객석의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작품의 오프닝 장면은 지난 쇼케이스 때보다 더욱 업그레이드 되었다.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의 창작진은 “극의 시작은 관객 분들이 얼만큼 공연과 하나가 되어 관람하실 수 있느냐를 결정하는데 중요한 요인이라 생각한다”라며 오프닝부터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 #관람포인트2_공감_우리가_만드는_우리의_이야기

우진하 연출은 “작품 속에서 누군가는 부당한 상황을 만들고, 누군가는 그 당연하지 않은 상황 속에서 당연하게 살아가고, 누군가는 그 것에 저항하고자 작은 목소리나마 있는 힘껏 외치고 있다”라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 작품은 ‘시조’가 국가이념인 상상 속의 ‘조선’을 배경으로 한다. 백성들은 삶의 고단함과 역경을 ‘시조’속에 담아 이겨냈다. 하지만 어떠한 사건으로 인해 양반을 제외하곤 시조를 못하는 불평등한 세상이 되었다.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은 비밀시조단 골빈당을 중심으로 자유를 외치고 억압받는 것들을 극복해나가는 이야기이다. 


공연을 보는 관객들은 이 것이 다른 시대, 다른 누군가의 이야기가 아닌 지금 우리의 이야기인 것을 어렵지 않게 느낄 수 있다. 현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 또한 각기 다른 이유로 억압받고 있다. 힘든 현실 속에서 울부짖는 것이 아니라 유쾌하게, 하지만 소신 있게 자신들의 마음 속 이야기를 외치는 골빈당의 모습은 관객들과 큰 공감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찬민 작가는 작품을 더 즐겁게 관람하기 위해 관객 분들께 ‘골빈당’이 되기를 제안했다. 작품 속엔 한 명의 영웅이 아닌 ‘함께’가 존재한다. 서로 처한 상황은 다르나 서로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나누고 또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서로 위로하고 이끌어 준다. 그들의 결말이 해피엔딩일지 아직은 알 수 없지만, 그 순간 그들이 행복했을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관객들이 마음을 열고 골빈당이 되는 순간, 그 행복은 고스란히 관객들에게도 전해질 것이다.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 #관람포인트3_조화_신인의_열정_베테랑의_경험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의 박찬민 작가, 우진하 연출과 이정연 작곡가는 입을 모아 이 작품의 가장 큰 관람 포인트는 바로 ‘배우들’이라 자신감 있게 이야기했다. 단과 진을 주축으로 한 골빈당은 젊고 밝은 에너지를 분출하지만 자신들이 처한 상황과 감정을 농도 깊게 연기하며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골빈당의 수장인 십주와 시조대판서 홍국 역의 배우들은 오랜 무대 경험을 바탕으로 한 묵직한 연기로 극의 무게감을 더한다. 그 외 극중 다양한 역으로 분하는 조연 배우들 역시 위트 있는 대사와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극의 분위기를 띄운다. 더불어 베테랑 스태프들의 참여도 눈에 띈다. 신예 창작진들의 독창적인 아이디어와 열정이 무대 위에 고스란히 구연될 수 있는 것은 수 많은 경험과 노하우를 겸비한 기성 스태프들의 뒷받침이 있었기 때문이다. 


창작진은 ‘정말 대단하신 선배님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굉장한 영광이다.’라며 관객들에게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신진 창작자와 젊은 배우들의 열정과 노력, 실력파 배우 스태프들의 노하우와 헌신이 조화를 이루며 새로운 창작뮤지컬의 탄생을 기대케 하는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은 오는 6월 18일부터 8월 25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공연된다. 


사진: PL엔터테인먼트 제공



[ⓒ 오픈런 http://openru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픈런 openrunplay@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