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Musical & theater

[Open Run] News - 숨 쉴 틈 없는 긴장감을 선사할 뮤지컬 <더 캐슬> 4월 15일 오늘 개막

인간 내면의 선과 악, 그리고 두려움을 그린 창작뮤지컬 <더 캐슬>(제작: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이 오늘, 4월15일(월) 대학로 예스24 스테이지 1관에서 드디어 첫 막을 올린다.  



뮤지컬 <더 캐슬>은 한국 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고 라이브가 주관하는 2017 스토리 작가 데뷔 프로그램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의 선정작이다.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는 신인 및 기성 창작자의 유망 프로젝트를 발굴하여 국내 공연뿐 아니라 해외 시장 진출의 기회를 제공하는 창작 뮤지컬 지원 프로그램으로 <더 캐슬>은 앞서 이 사업을 통해 멘토링과 리딩 공연을 진행한 바 있다. 


이 작품은 공식적인 미국 최초의 연쇄 살인마 하워드 홈즈(가명)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다. 19세기 시카고는 범죄 도시로 유명했다. 급격한 발전과 인구 증가가 그 원인이었다. 산업화와 도시화의 시대, 사람들은 익명성과 무관심 속에서 점점 인간성을 상실해갔고, 내면에 감춰져 있던 악함을 표출하는 것에 거침이 없었다. <더 캐슬>은 1893년 시카고에서 만국박람회가 열렸던 때, 하워드 홈즈가 소유한 호텔 ‘캐슬’에서 벌어진 연쇄 살인 사건에서 큰 틀을 가져와 새로운 인물과 상황을 통해 이야기를 재구성했다. 실제 사건은 희대의 살인마를 주목하지만, 이 작품은 인간 내면에 더욱 집중하고 있다. 동전의 양면처럼 인간에 내제되어 있는 선과 악에 대해 픽션과 논픽션, 희극과 비극을 교차시키며 관객들에게 긴장과 이완의 재미를 선사한다


<더 캐슬>은 개막에 앞서 초연의 흥행을 책임질 막강 캐스팅을 공개해서 기대를 모은 바 있다. 


선한 얼굴과 따뜻한 목소리, 친절한 태도를 갖췄으나 그 속은 잔인함으로 가득한 호텔 ‘캐슬;의 소유주 ‘하워드 홈즈’ 역은 김재범, 최재웅, 에녹, 정상윤이 연기한다. 아내인 캐리와 함께 시카고로 도망 온 후 우연찮게 묶게 된 호텔 안에서 자신의 어두운 부분을 목격하고 점점 다른 인격으로 변해가는 ‘벤자민 핏첼’ 역은 김경수, 정동화, 윤소호가 맡았다. 자신의 인생이 빛이 아닌 그늘 속에 들어와 있음을 깨닫는 순간, 스스로 더 과감하게 그 그늘 깊숙이 들어가며 관객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할 긴장감을 더하는 인물 ‘캐리 캐닝’역으로는 김려원, 강혜인, 김수연이 캐스팅 되었다. 마지막으로 캐슬 앞에서 오고 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리며 하루를 보내는 소년, ‘토니’ 역에는 이용규, 백승렬, 강은일, 조훈이 이름을 올렸다. 순수한 소년 ‘토니’는 다른 캐릭터들과 관계를 맺으며 극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이끌어 간다. 


뮤지컬 <더 캐슬>의 제작사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는 “창작뮤지컬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었던 참신한 소재다. 이 작품의 가능성을 엿보고 긴 시간 기획 / 제작 단계를 거쳐왔다. 관객 여러분께 숨 쉴 틈 없이 긴장감 넘치는, 완성도 높은 창작뮤지컬을 선보일 것으로 자신한다” 라며 개막 소감을 밝혔다. 


관객들의 기대감 속에 4월15일 막을 올리는 창작 뮤지컬 <더 캐슬>은 오는 6월 30일(일)까지 대학로 예스24 스테이지 1관에서 공연된다. 


사진: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