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Musical & theater

[Open Run] News - 연극 <아트>, 엄기준, 최재웅, 김재범, 박은석 등 출연 확정

최고 객석 점유율 103%, 누적 관객 수 20만명을 기록하며 대학로 일대에 ‘아트 광풍’을 일으켰던 연극 <아트>가 오는 9월 7일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에서 새롭게 개막한다. 개막을 앞두고 엄기준, 최재웅, 김재범, 박은석 등 캐스팅을 공개했다.



연극 <아트>는 15년 간 지속되어 온 세 남자의 우정이 허영과 오만에 의해 얼마나 쉽게 무너지는지 일상의 대화를 통해 표현하는 작품으로, 인간의 이기심, 질투, 소심한 모습들까지 거침없이 드러내는 블랙 코미디이다. 프랑스 극작가 야스미나 레자의 연극 아트는 현재까지 15개 언어로 번역되어 35개 나라에서 공연됐고, 몰리에르 어워드 베스트 작품상, 이브닝 스탠다드상, 토니 어워드 베스트 연극상, 로렌스 올리비에 뉴 코미디 상, 뉴욕 드라마 비평가 협회 베스트 상 등을 수상했다.


영화, 드라마와 무대를 넘나들며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국내 최고의 실력파 배우 엄기준, 최재웅, 최영준, 김재범, 박은석, 정상훈, 박정복, 장격수, 김지철이 연극 아트를 통해 하나로 뭉쳤다. 다시 없을 초호화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는 연극 아트는 믿고 보는 배우들의 향연으로 올 가을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예술에 관심이 많은 피부과 의사인 세르주 역에는 엄기준, 최재웅, 최영준이 캐스팅됐다. 뮤지컬 <레베카>, <삼총사>, 드라마 <피고인> 등 여러 장르를 오가면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연기력을 인정 받은 배우 엄기준이 2010년 <클로저> 이후 오랜만에 연극 무대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또한 뮤지컬 <용의자 X의 헌신>, <모래시계>, 드라마 <비밀의 숲>등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는 배우 최재웅, 그리고 뮤지컬 <인터뷰>와 연극 <돌아온다>를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가수에서 배우로 자리매김한 최영준이 참여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지적이며 고전을 좋아하는 항공 엔지니어인 마크 역에는 김재범, 박은석, 정상훈이 합류했다. 뮤지컬계의 믿고 보는 배우를 넘어서 영화 <데자뷰>와 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를 통해 자신의 활동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는 배우 김재범, 연극 <네버 더 시너>, <엘리펀트 송>과 드라마 <검법남녀>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 박은석, <밑바닥에서>, <택시 드리벌>, <돌아온다> 등 굵직한 작품 등에 출연하며 오랜 세월동안 대학로 연극계에서 입지를 다져온 20년차 배우 정상훈이 안정적으로 극을 이끌어간다.

우유부단한 사고방식의 문구 도매업자 이반 역에는 박정복, 장격수, 김지철이 캐스팅됐다. 연극 <돌아서서 떠나라>, <레드>, <거미여인의 키스> 등을 통해 선 굵은 연기를 선보였던 박정복이 이번에 <아트>를 통해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또한 뮤지컬 <빨래>, 연극 <꽃은 사절합니다>를 통해 관객들의 웃음과 시선을 한 번에 사로잡는 배우이자 지난 시즌 아트에서도 이반 역을 맡아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던 장격수와 뮤지컬 <영웅>으로 데뷔한 뒤 연극 <술과 눈물과 지킬 앤하이드>, <위대한 캣츠비> 등에 출연해 실력을 쌓으며 뮤지컬계 스타로 떠오르고 있는 배우 김지철이 합류해 코믹한 이반의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연극 <아트>는 9월 7일부터 11월 4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에서 공연한다.


사진 :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제공



[ⓒ 오픈런 http://openru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픈런 openrunplay@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