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Musical & theater

[Open Run] News - 제3회 <2018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 1만 관객 동원하며 성료

지난 10월 20일(토), 21일(일) 양일간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된 제3회 ‘2018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2018 Starlight Musical Festival, 주최:PL엔터테인먼트)가 총 1만여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실내 공연장에서만 듣던 뮤지컬이라는 컨텐츠를 탁 트인 하늘 아래, 잔디밭 돗자리를 객석 삼아 수많은 별빛 스타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국내 최초 야외 뮤직 페스티벌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은 개막 전부터 베테랑 뮤지컬 배우부터 신예 스타, 밴드, 피아니스트까지 약 100명의 아티스트들과 함께할 무대를 예고하며 관객들에게 기대감을 부여 시켰다. 올해에는 뮤지컬 마니아를 비롯하여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무대를 구성하여 좀 더 대중과 가까워진 모습으로 관객들을 찾았다. 배우도 관객들도 딱딱한 공연장에서 벗어나 마음껏 자유롭게 교감할 수 있는 이틀간의 일정으로 1년에 단 한번뿐인 ‘뮤지컬 최대의 축제’ 면모를 여실히 보여주었다.



제3회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의 시작은 화창한 하늘 아래 7명의 신예 스타들과 함께하는 핫스테이지로 꾸며졌다. 김은영 음악감독의 지휘 아래 양지원, 김바다, 신재범, 신주협, 안은진, 이수빈, 이지민 등 7인의 뮤지컬 슈퍼 루키 배우들이 겨울왕국부터 뮬란, 물랑루즈 등 뮤지컬로도 유명하고 익숙한 영화 속 넘버들을 선보였으며, 이어서 올해 뜨겁게 사랑받은 창작 뮤지컬, 개막 전 미리 선보이는 창작 뮤지컬 등 7개의 창작 뮤지컬이 관객들을 만났다. 특히 개막을 3일 앞두고 미리 관객들을 만난 창작 뮤지컬 <랭보>의 넘버를 선보인 에녹, 정동화 배우의 무대는 아름다운 선율과 어울리는 애절한 목소리로 관객들의 기대감을 한껏 증폭시켰다. 마지막으로 뮤지컬 <SWAG AGE:외쳐,조선!>은 처음 공개되는 무대임을 무색하게 하는 완벽한 무대매너로 ‘조선수액’, ‘이것이 양반 놀음’이라는 신명 나는 무대를 소화하였다.



노련한 입담과 매끄러운 진행으로 낮에 이어 저녁 공연의 시작을 알린 배해선이 뮤지컬 <에비타>의 Don't Cry For Me Argentina를 부른데 이어 오만석, 이창용이 <맨 오브 라만차>를, 정선아가 <틱틱붐>의 Come To Your Senses를 부르며 김문정 음악감독과의 일화를 함께 들려주어 더욱 즐거운 시간을 만들었다. 특히 배해선, 오만석, 정선아, 전나영, 이수빈 등 김문정 음악감독의 스테이지를 함께 한 배우들은 모두 한결같이 입을 모아 그의 뛰어난 지휘와 오케스트라의 실력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으며, 모두 마땅히 페스티벌의 스테이지를 김문정 감독의 작품으로 구성한 것에 기쁨을 감추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한 작품에서 만나기 어려운 세 명의 베테랑 배우 정원영, 강홍석, 이창용이 유쾌하고 즐거운 무대를 이어갔다. 지난 해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에서 큰 사랑을 받은 ‘섹시동안클럽’에게 도전장을 던지며 새로운 유닛의 탄생을 예고한 이들은 각자의 개인 무대 외에도 스페셜 유닛 ‘정.강.이’로 무대를 꾸렸다. 뮤지컬 <드림걸즈>를 개사한 ‘드림 보이즈’와 <스트릿 라이프>의 ‘Run to you’ 열창하며 마치 스탠딩 콘서트를 연상케 하는 열광적인 호응을 이끌어냈다.


판타스틱한 무대를 완성시키며 관객들에게 감동의 무대를 선사한 나카가와 아키노리의 무대도 화제였다. 뮤지컬 <모차르트!>의 ‘나는 나는 음악’을 일본어 버전으로 부르며 등장한 그는 이어 배우 김금나와 함께 한국어로 ‘사랑하면 서로를 알 수 있어’를 부르며 감동을 선사하였다. 직접 한국어를 적어가며 연습한 메모지를 꺼내며 19년만에 한국에 내한했다고 밝힌 그는 한국과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물씬 내비치기도 했다.



토요일 밤의 마지막으로 열린 'Horrorween SMF' 스테이지는 뮤지컬 <이블데드> 팀이 관객들 사이에서 깜짝 등장하여 관객들의 주목을 받았다. <이블데드> 팀의 배우들은 작품의 주요 넘버 ‘누가 좀비야’부터 ‘네크로노미콘’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는 동시에 좀비 분장을 하고 무대 아래 잔디밭을 휘저으며 관객들과 함께하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어 송용진 & HIS BAND(박웅, 에이브, 김용태, 전태웅)의 무대가 펼쳐졌다. 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뮤지컬 <록키호러쇼>의 의상을 그대로 입고 등장한 송용진은 시작 전부터 관객들을 완전히 압도하였다. <록키호러쇼>, <마마돈크라이>, <헤드윅>의 넘버를 메들리로 이어 부르며 쉼없이 달려온 그는 추위를 잊은 듯한 열창으로 관객들의 감탄과 환성을 자아냈다.



화끈한 토요일 밤, ‘Horrorween SMF’ 파티의 마무리는 ‘섹시동안클럽’이었다. 올해에는 최민철, 최수형, 조순창, 김대종과 스페셜 게스트 강태을로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을 찾은 2018 NEW 섹시동안클럽은 뮤지컬 <사의 찬미>의 ‘저 바다에 쓴다’를 시작으로 많은 이들의 기대에 걸맞은 우레와 같은 박수를 받으며 추운 장내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이어 깜짝 등장한 정선아와 함께 색다르게 편곡한 <지킬 앤 하이드>의 ‘It’s A Dangerous Game’을, 나카가와 아키노리와는 <저지보이스>의 주옥 같은 곡들을 메들리로 소화했다. 그 어디서도 볼 수 없고 오직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콜라보레이션 무대들을 열창하며 후끈 달아오른 분위기로 관객들의 앙코르를 이끌어 낸 ‘섹시동안클럽’은 다른 무대에서도 만나볼 수 있음을 넌지시 내비치며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을 찾은 관객들에게 마지막까지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선사했다.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 둘째 날의 시작은 90년대 메가히트 가요로 구성 된 주크박스 뮤지컬 <젊음의 행진> 무대로 시작됐다. '소녀시대', '그대에게', '가리워진 길' 등 세대를 관통하며 사랑 받은 음악들로 객석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으며, 특히 2000년대 초 인기리에 방영된 프로그램인 '게릴라 콘서트'를 패러디한 상황극으로 관객들의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진 아티스트 스테이지 역시 기존의 뮤지컬 페스티벌에서 만나지 못했던 새로운 시도를 선보였는데, 특히 피아니스트 겸 뮤지컬 음악감독인 이범재와 오성민이 피아노에 나란히 앉아 뮤지컬 <스프링 어웨이크닝> 넘버 메들리를 두 피아니스트의 손 끝으로 탄생한 특별한 무대와 해가 저물어가는 하늘 아래에서 하림과 네 명의 뮤지션이 선사한 아프리카 오버랜드는 야외 뮤지컬 페스티벌만의 특별함을 최대한으로 느낄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뮤지컬 <고래고래>의 주연을 맡은 김신의와 그가 함께하는 밴드 몽니의 락 뮤지컬 시간 역시, 이름대로 흥겹고 가만히 자리에 앉아 있을 수 없는 뜨거운 시간을 선사했다.


페스티벌의 마지막 밤은 그 어느때보다 더욱 황홀하고 로맨틱한 감성으로 가득한 시간이었다. 윤공주가 부른 불후의 뮤지컬 넘버로 꼽히는 명곡 뮤지컬 <캣츠>의 ‘Memory’를 시작으로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의 빌리를 연기했던 박준형, 천우진, 김현준이 선보인 귀엽고 경쾌한 탭 댄스 무대는 페스티벌을 찾은 관객들의 '이모&삼촌 미소'를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이어서 ‘2018 SMF 뮤벤저스’ 스테이지도 눈길을 사로잡았다. 피아니스트 오성민과 함께 정상윤, 정동화가 무대에 올라 뮤지컬 <쓰릴미>의 곡을 메들리로 부르며 환호성을 자아냈다. 특히 두 배우는 캐릭터를 바꿔 노래하며 여태까지 볼 수 없었던 구성으로 관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뮤지컬 <타이타닉>, <프랑켄슈타인>, <아이다>, <빨래> 등 다양한 뮤지컬 음악들을 들려주며 관객들과 호흡하는 시간을 가졌다.


온전히 가을로 물든 음악을 들려준 'Romantic Sunset in SMF' 스테이지에서는 뮤지컬 대표 커플 김소현,손준호 부부가 함께 꾸민 가곡 '향수'를, 강필석은 뮤지컬 <광화문 연가>에 나오는 姑이영훈 작곡가의 노래를 선보였으며 김승대, 윤공주가 뮤지컬 <그날들>에 나오는 김광석 노래를 부르며 가을과 뮤지컬이 하나가 되는 특별한 밤을 선사했다.



뮤지컬 페스티벌의 마지막 밤에 어울리는 화려한 피날레 스테이지는 뮤지컬 <두 도시 이야기>, <지킬 앤 하이드>, <모래시계>, <미스사이공> 등 뮤지컬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꼽을 명작의 넘버들이 황홀한 시간을 연이어 선사하였다. 특히 배우들의 하모니가 엿보인 듀엣&트리플 무대가 객석의 사랑을 받았다. 싱가포르 국민가수로 불리는 나단 하토노와 영국 웨스트앤드에서 활약하며 약 2년 만에 한국 무대를 찾은 전나영이 선보인 뮤지컬 <위대한 쇼맨>의 ‘A Million Dreams’는 별빛과 어우러져 로맨틱한 가을 밤을 만들어냈다. 전나영의 소개로 나단 하토노는 뮤지컬 <Dear Evan Hansen>의 ‘For Forever’라는 곡을 이어서 완벽하게 부르며 그를 생소하게 여긴 국내 관객들에게도 성공적으로 각인되는 무대를 가졌다. 무대 아래 객석에서 가장 큰 환호성을 부른 전동석은 손준호와 함께 <엘리자벳>의 ‘그림자는 길어지고’를 열창하였고, 천상의 목소리를 지닌 조정은과 강필석은 <번지점프를 하다>의 ‘그게 나의 전부란 걸’을 부르며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보이기도 했다. 올해 많은 사랑을 받으며 막을 내렸던 <모래시계>의 ‘너무 늦지 않도록’을 김우형, 조정은, 강필석 세 배우의 감미로운 목소리로 들을 수 있었으며, <미스 사이공>의 ‘The Last Night of The World’ 듀엣을 함께한 정상윤과 윤공주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관객들은 물론 현장 스태프들에게도 소름 돋는 무대였다는 평을 받았다. 로맨틱한 저녁과 가을 밤의 무대에 올랐던 임태경은 베테랑다운 무대매너와 완벽한 가창력으로 명불허전 무대를 보여주었다.


마지막으로 임태경, 김소현, 조정은, 김우형, 장은아, 손준호, 이정화, 전동석, 전나영, 나단 하토노, 박준형 배우가 엔딩 무대로 올라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의 '내일로 가는 계단'을 합창하며 관객들의 가슴에 벅찬 여운을 남긴 채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100여명의 아티스트들과 약 160여개 곡을 펼치며 양일간 뮤지컬로 떠나는 가을여행을 완성시킨 제3회 ‘2018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은 다채롭고 풍성한 프로그램과 무대 위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국내외 최고의 뮤지컬 배우들로 뮤지컬 마니아는 물론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뮤지컬 음악을 야외에서 향유하고, 남녀노소가 자유롭게 먹고 마시며 배우들과 호흡하며 즐기는 시간을 선사하며 잊지못할 추억을 선물한 ‘스타라이트 뮤지컬 페스티벌’은 양일간 뮤지컬의 매력을 뽐내며 다음을 기약하며 축제를 끝마쳤다.



[ⓒ 오픈런 http://openru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지우 기자 openrunwithw@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