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Musical & theater

[Open Run] News - 뮤지컬 <1446> 오는 10월 개막 앞두고 캐스팅 공개... 정상윤·박유덕 등 출연


뮤지컬 <1446>이 개막에 앞서 대망의 캐스팅을 공개했다. 


뮤지컬 <1446>은 세종대왕 즉위 600돌을 기념하여 제작 되는 뮤지컬으로 왕이 될 수 없었던 충령이 왕이 되기까지의 과정과 한글 창제 당시 세종의 고뇌와 아픔 등 우리가 알지 못했던 ‘세종대왕’에 대한 이야기를 펼쳐낸다. 제목인 ‘1446’은 한글이 반포 된 해를 나타내며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2017년 10월 여주 세종국악당에서 성공적인 리저널 트라이아웃 공연을 시작으로 뮤지컬 <1446>은 지난 2월 영국 웨스트엔드를 방문해 현지 크리에이터, 배우들과의 워크샵을 통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현지에서 리딩 쇼케이스를 개최하며 음악과 스토리 등을 호평 받았다. 지난 5월, 한국관광공사가 주최하는 ‘2018 공연관광 페스티벌 in 도쿄’에서는 한국을 대표하는 콘텐츠로 참가하여 큰 호응을 이끌어내며 해외에서도 작품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약 2년간의 제작과정을 거쳐 마침내 관객들을 만나는 뮤지컬 <1446>에는 뮤지컬계 실력파 배우들이 총 출동하며 또 한번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백성을 사랑하는 애민(愛民)에 근간을 두고 창의와 혁신을 구현했던 ‘세종’ 역에는 트라이아웃 공연에 이어 최근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붉은 정원> 등 대극장과 중극장을 넘나들며 활약 중인 정상윤과 뮤지컬 <살리에르>의 ‘살리에르’ 역으로 변신을 예고한 박유덕이 캐스팅 되었다.


또한 ‘세종’의 아버지 ‘태종’ 역에는 뮤지컬 <시카고>, <맘마미아>, <브로드웨이 42번가> 등 수 많은 작품을 통해 오래도록 사랑 받고 있는 뮤지컬 스타 남경주와 뮤지컬 <마마 돈 크라이>, <라카지> 등을 통해 탄탄한 가창력과 연기력을 선보인 고영빈이 함께한다. 


역사 속에는 없지만 ‘세종’의 라이벌로 등장하는 ‘전해운’ 역에는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스모크> 등에서 폭 넓은 연기를 펼친 박한근과 뮤지컬 <파리넬리>, <카라마조프>에서 뛰어난 가창력과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준 이준혁이 트라이아웃에 이어 함께하고, 뮤지컬 <파리넬리>, <인터뷰>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김경수가 트리플 캐스팅 되었다.


역사상 내명부를 가장 잘 다스렸다고 알려진 ‘소헌왕후’ 역에는 뮤지컬 <투란도트>와 <파리넬리>에서 화려한 가창력을 보여준 박소연이 트라이아웃에 이어 무대에 오르며 뮤지컬 <레베카>,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등에서 매력적인 연기를 선보인 김보경이 새롭게 합류한다. 


‘세종’의 형인 ‘양녕대군’과 ‘장영실’ 역을 함께 선보이는 1인2역에는 최근 뮤지컬 <젊음의 행진>, <그 여름, 동물원>을 통해 뮤지컬 배우로 입지를 굳힌 그룹 파란 출신의 최성욱과 트라이아웃 공연 당시 완벽한 1인 2역을 선보인 뮤지컬 <붉은 정원>, <더 픽션>의 박정원, 그리고 뮤지컬 <존 도우>와 <마리아 마리아>에서 활약한 황민수가 얼터네이터로 무대에 오른다. 


마지막으로 ‘세종’의 충실한 호위무사 역으로 무대 위에서 화려한 무술 연기를 펼치는 ‘운검’ 역에는 트라이아웃 무대에 오르기도 했으며 지난 3월 평양에서 시범 공연을 펼치기도 한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의 코치 이지석이 출연하며 뮤지컬 <나폴레옹>,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등을 통해 주목 받은 김주왕이 함께한다. 


세종대왕의 일대기를 그린 뮤지컬 <1446>은 오는 10월 5일부터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된다.



[ⓒ 오픈런 http://openru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서영 기자 openrunwiths@gmail.com